정부는 Lumphat 보호소에서 탄소 배출권을

정부는 Lumphat 보호소에서 탄소 배출권을 판매하려고 하지 않습니다
환경부는 파트너 NGO와 협력하여 룸팟 야생동물 보호구역 내 250,000헥타르 중 98,000헥타르의 자발적 시장에서 탄소 배출권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 소식은 환경부 대변인 Neth Pheaktra가 Ratanakiri 지방 환경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공유했습니다.

일요일에 지방에서 다섯 번째 “Zero-Snare”캠페인을 시작하기 하루 전인 토요일에 부서.

그는 총 250,000 헥타르의 면적 중 98,510 헥타르가 이미 평가를 통과했으며 성역이 시행 조건에 적합하다고 언급했습니다.

REDD + 프로젝트는 산림 탄소 배출권을 생성하고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보존에 참여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REDD+ 프로젝트는 산림 벌채 및 산림 황폐화로 인한 배출량 감소라는 유엔 계획에 따라 생물다양성을 보존하고 대안적인 생계를 만들기 위해 고안된 이니셔티브입니다.

성역은 250,000헥타르의 면적을 차지하며, 그 중 20% 또는 50,000헥타르가 Mondulkiri에 있고 200,000헥타르 중 더 많은 부분이 Ratanakiri 지방에 있습니다.

Pheaktra에 따르면, 150,000헥타르의 성역이 사역에 의해 부여되었습니다.

네이처라이프 캄보디아(BirdLife in 캄보디아) 과정을 연구하다
탄소배출권 판매.

정부는

그는 “Lumphat Wildlife Sanctuary의 핵심 지역 전체 면적 중 98,510ha의 면적은 REDD+ 프로젝트의 시행 조건에 적합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안전사이트 그는 연구에 따르면 98,510헥타르의 면적이 연간 평균 CO2e 배출량을 160,000톤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NatureLife는 교육부와 협력하고 있으며 여기에서 탄소 배출권을 구매할 파트너를 찾기 위해 조력자로 일하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이것은 탄소 배출권 판매를 통해 수입을 얻을 수 있다는 우리의 보존 프로젝트에 대한 또 다른 좋은 소식입니다.”

그러나 Pheaktra는 탄소 배출권 판매 수익금이 야생 동물 보호 구역 주변의 지역 사회에 분배되어 보호 및 보호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가 자원과 야생 동물을 보존하고 벌목과 사냥과 같은 오래된 직업을 없애기 위해 사람들의 경제를 강화합니다.

“이는 캄보디아가 삼데크 총리 훈 센의 지도 아래,

보전을 통해 수입을 얻었고 산림 벌채만이 국가에 수입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견해를 제거했습니다.”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more news

환경부에 따르면 캄보디아는 세계 자발적 탄소시장에서 탄소배출권 판매에 성공했으며,

2016년에서 2020년 사이에 Keo Seima Wildlife Sanctuary(KSWS)와
코콩 주 – 타타이 야생동물 보호구역 및 남부 카다몸 국립공원.

현재 캄보디아는 케오 세이마 야생동물 보호구역(Keo Seima Wildlife Sanctuary), 서던 카다몸 국립공원(Southern Cardamom National Park) 및 스퉁트렝(Stung Treng) 주의 프레이 랑 야생동물 보호구역(Prey Lang Wildlife Sanctuary)의 290,000헥타르에서 탄소 배출권을 판매할 계획입니다.

탄소배출권을 판매한 아세안 회원국은 캄보디아와 인도네시아뿐이며 KSWS에서 탄소배출권을 구매한 대기업으로는 월트디즈니와 델타항공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