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무원에 대한 ‘부당한’여행

미국 공무원에 대한 ‘부당한’여행 금지 해제 촉구

쁘락 소콘(Prak Sokhonn) 외무장관은 미국이 캄보디아를 “비협조적”이라고

비난한 추방 합의에 대한 보복으로 캄보디아 외교부 관리에 대한 “부당하게 부과된” 비자 제한 해제를 고려할 것을 미국에 촉구했습니다.

미국 공무원에

외교부와 국제협력부는 5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쁘락 소콘 각하가 송환 문제와 관련해 부당하게 부과된 비자 제한에 대해 미국에 재검토를

요청했다”며 “미국 측이 캄보디아의 완전한 협조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Sokhonn과 Antony Blinken 미국 국무장관의 회담.

미국이 발행한 메모에 따르면 캄보디아가 “해방 명령을 받은 자국민을 부당하게 [지연]” 받아 왔다는 이유로 2017년부터 외교부 장관급 이상 직원에 대해 비자를 제한했다. 국무부.

훈 센 총리는 지난주 캄보디아가 수백 명의 추방자를 수용해 협정을 적극적으로 이행하고 있기 때문에 공무원에 대한 비자 거부가 계속되는

것은 “부당하다”고 말했다.

훈 센은 워싱턴에서 동포들을 만나면서 캄보디아가 일부 캄보디아 추방자들을 자살로 몰아넣은 후 “인도주의적” 근거로 몇 가지 수정을 요청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미국 공무원에

먹튀검증사이트 당시 훈센 총리는 “캄보디아가 기존 협정을 이행하고 있기 때문에 이 시간에 미국이 비자 발급을 재개해야 한다”면서 제재는 여전히 캄보디아 외교부에 “큰 걸림돌”이라고 덧붙였다.

NGO 선진화 프로젝트에 따르면 캄보디아는 2017년 7월 미국과 추방 문제를 논의했으며 캄보디아 대표단은 강제 추방될 사람들이 감옥에서

복역하면서 “이미 사회에 빚을 갚았다”고 강조했다. 그들을 가족과 분리시키고 미국에 있는 가까운 친척을 방문할 권리를 박탈했습니다.

대부분의 추방자들은 어렸을 때부터 캄보디아 언어를 구사할 수 있었기 때문에 캄보디아에 발을 들이지 못했을 것이기 때문에 추방은 또한

그들이 캄보디아 사회에 통합하는 것을 어렵게 만들 것입니다.

캄보디아 대표단은 캄보디아로 “강제 추방”된 4명이 이미 당시 자살로 사망했다고 언급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행정부는 자국민의 강제 송환을 거부하는 이유로 캄보디아와 기타 여러 국가에 대해 비자 제재를 가했습니다.

제재는 2017년 9월부터 시행되고 있지만, 캄보디아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발발하기 2년 반 동안 미국에서 많은 추방자를 받았다.

2018년 4월, 미국 이민세관단속국(US Immigration and Customs Enforcement)은 43명의 캄보디아계 미국인을 추방했습니다. 이는 10여 년 전

캄보디아 국민의 송환이 시작된 이래 하루 만에 추방된 가장 큰 집단입니다.More news

AAJC(Asia Americans Advancing Justice)의 6월 보고서에 따르면 그해 12월 17일에는 36명의 캄보디아 난민이 단일 항공편으로 추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