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카미 하루키 이야기 영화, 한국 청년들의 분노 전달

무라카미 하루키 이야기 영화, 한국 청년들의 분노 전달
수상 경력에 빛나는 한국의 영화 감독은 국제적으로 찬사를

받는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헛간을 태우다”의 각색 제안을 수락했다고 말했습니다. 왜냐하면 한국의 밀레니얼 세대 사이의 분노의 감정을 반영하기 때문입니다.

지난 2월 1일 일본에서 개봉한 이창돈의 장편 단편영화

‘버닝’은 지난해 5월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상영돼 호평을 받았다. 이 영화는 버락 오바마 전

무라카미

토토사이트 추천 미국 대통령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좀도둑들’과 함께 2018년 가장 좋아하는 영화 목록에 이 영화를 포함시켜 화제를 일으켰다.more news

“요즘 젊은이들은 컨베이어 벨트에 갇힌 것처럼 서로 경쟁할

수밖에 없고, 계속 달리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는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쓸모가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인간의 가치가 결정되는 사회에 화가 난다”고 말했다.

무라카미

“요즘은 누구나 뭔가 화를 내고 있어요. 그 분노의 뿌리를 찾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는 Murakami의

책들의 매력에 대해 Lee는 “그것들은 정교하면서도 동시에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의 여러 층위의 복잡성을 통합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원작의 등장인물 중 하나는 “쓸모없는 헛간을 불태우는” 남자다.

“내레이터가 어떤 헛간이 소모품인지 판단하는 사람이냐고 묻자 남자는

아무 것도 판단하지 않고 태워지기를 기다리는 헛간을 불태운다고 합니다. 그러나 헛간이 물질적이지 않고 사람에 대한 비유라면?” 리는 말했다.

“헛간 굽기”를 영화로 만들기 위해 감독은 설정을 현대의 한국으로 옮기고 특히 후반부에 원작에 큰 변화를 주었습니다.

영화는 소설가를 꿈꾸는 아르바이트생; 그가 어린 시절부터 알고 지낸 여자; 그리고 ‘쓸모없는 비닐하우스’를 태우는 것이 취미인, 정체가 불명인 부자.

이 감독은 “관객들이 어느 나라에 살든, 세상과 그들의 삶에 대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며 단순한 수수께끼가 풀리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영화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무라카미가 봤는지 안 봤는지 모르겠지만, 영화화할 기회를 준 무라카미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어요.”

일본과 한국이 공동 제작한 이 영화는 일본 방송 공사(NHK)가 아시아 감독을 활용해 무라카미의 단편 영화를 제작하는 프로젝트의 첫 번째 작품이다.

모든 것은 작가가 2012년 아사히 신문에 에세이를 기고하면서 센카쿠 열도와 다른 섬에 대한 영토 분쟁이 동아시아의 문화 교류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무라카미 씨는 “어떤 상황에서도 ‘다른 나라의 문화에 대한 적절한 존중을 잃지 않겠다’는 차분한 태도를 보일 수 있다면 큰 성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지난 20년 동안 깊어진 교류에 대한 강한 지지를 전했다.